티스토리 뷰

태권도는 단군 이래 우리 민족과 역사를 함께 해 온 대한민국 전통 무예입니다. 한국 무예의 발달은 기원전 2333년 한반도 최초의 국가인 고조선이 건국되면서 본격화되었으니 정말 역사가 깊은 자랑스러운 무예입니다. 오늘은 태권도의 역사에 대해서 심층적으로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삼국시대와 고려시대의 태권도


삼국시대에는 태권도를 포함한 다양한 무예가 발전하였습니다. 고구려는 활쏘기, 검, 창과 같은 무기를 다루는 무예가 발달하였고, 백제는 다양한 맨손무예가 발달하였으며 신라에는 수박, 기마, 덕견이, 깨금질, 씨름 등의 많은 민속무예가 발달하였습니다.


고려시대에는 다양한 무예가 발달하였는데요. 특히 무예를 잘하는 사람에게 고위관직이나 상을 수여했을 정도로 무예가 관리의 채용과 승진에 직결되었을 정도로 무예가 크게 발달하였습니다.









조선시대의 태권도


조선시대에는 맨손무예가 널리 보급되었으나 군사적인 요소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유희적으로 순화되어 발달했습니다. 조선 전기에는 대표적인 맨손무예로 '수박'을 수련하였고,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명나라의 권법을 수련하기도 하였습니다. 당시에도 우리 고유의 것을 지키기 위해 조선의 고유 무예와 접목시켜 더욱 발전시켰습니다. 조선 후기에는 발기술 중심의 무예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현대의 태권도


1960년대 개화기에는 중국과 일본의 무예가 유입되고 일본의 탄압으로 인해 우리 고유의 무예가 엄격히 제한되었으나 광복 직후 '청도관', '송무관', '무덕관', '조선연무관 권법부', '중앙기독교청년회 권법부'를 시작으로 현대적인 태권도 도장의 등장과 기술의 보급이 시작되었습니다.


1970년대에는 태권도를 세계적인 스포츠로 발전시키기 위해 '국기원'을 건립하고 태권도 10개 관을 하나로 통합하여 품·단증 발급을 단일화 하였습니다. 점차 현재 태권도의 운영과 비슷해지고 있죠?


1980년대에는 태권도 수련생과 사범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태권학과가 개설되기 시작하였고 미국, 캐나다, 호주, 중국 등 여러 나라의 대학에서도 태권학과가 개설되고 정식 교과목으로 채택되는 등 태권도의 본격적인 세계화가 시작되었습니다.


1990년대 이후에는 1988 서울올림픽에 태권도가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었고, 2000년 시드니올림픽 정식종목으로 확정된 역사적인 순간이 있었습니다. 


현재 태권도는 올림픽 스포츠로서 뿐만 아니라 건강운동과 인성교육의 차원에서 203개국 8,000만명이 수련하는 세계적인 무예 스포츠로 발전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세계에 더욱 대한민국의 전통 무예 태권도를 널리 전파하는 국기원이 될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